Skip to content

김진표 의원의 종교인 과세 유예 추진에 대한

우리의 입장

 

문재인 정부의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을 맡은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20181월 시행하기로 한 종교인 과세를 2년 더 유예한 2020년으로 늦추는 소득세법 개정안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우리는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밝힌다.

 

대다수 국민과 개신교인은 종교인 과세에 찬성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 종교인 과세 문제가 대두되었던 당시인 2013년에 우리나라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2013년 한국교회의 사회적 신뢰도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85.9%가 종교인 과세에 찬성한다고 대답했다. 개신교를 종교로 둔 사람들도 마찬가지여서 같은 조사에서 71.8%가 종교인 과세에 찬성했다.

일부 개신교 종교인들은 종교인 과세를 하게 되면 가난한 종교인들의 삶이 더 어려워진다고 주장한다. 거짓말이다. 가난을 무릅쓰고 봉사하는 종교인들은 과세 기준에 미달하여 오히려 생계유지를 위해 도움을 받게 될 것이다. 실제로 세금을 내는 사람은 종교인으로 살면서도 높은 소득을 얻고 있는 일부에 불과하다.

 

납세의 의무 앞에 종교인도 예외 없어

우리 헌법 제38조에는 모든 국민은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납세의 의무를 진다.”고 규정하고 있다. , 국민이라면 누구나 소득을 신고하고 기준에 따라 적절한 액수의 세금을 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헌법의 원칙에 종교인 역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예외가 될 수 없다. 소득이 없거나 적은 사람은 오히려 생활 유지를 위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종교인 과세라는 말은 보다 정확히 표현하면 종교인 소득세 신고라고 할 수 있다. 소득이 있는 종교인은 정부에 소득을 신고하고 기준에 따라 세금을 내야 한다. 물론 소득이 없거나 적다면 국민으로서 생활 유지를 위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제 와서 유예부터 말하는 것은 부적절, 함께 지혜를 모으자

20122월 기획재정부 장관이 과세방침을 언급한 이후 준비 안 되었음을 이유로 201311월에 공포한 소득세법 시행령을 시행직전인 201412월 적용을 유보하고, 다시 201512월 개정한 세법에선 2년의 유보 준비기간을 두었다. 종교인소득세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한지 5년이 지나는 동안 과세관청과 교단이 예상되는 문제 해결을 위한 연구검토 과정도 없었고, 현장의 소리를 들으려는 토론회조차 없었다.

5년이라는 충분한 기간 동안 준비를 하지 않다가 이제 와서 단순히 준비가 안 되었다고 유예를 주장하는 것은 공평과세로 국민화합을 이루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혼란을 야기하는 것이다.

김진표 위원장은 꼭 2년 유예를 주장하는 것은 아니지만 준비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나 아직 시간이 있는데도 벌써부터 유예를 말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김 위원장 말처럼 지금이라도 국세청과 종단이 함께 과세기준을 상세하게 만들면 된다. 2006년부터 종교인 소득관련 연구와 교육을 병행해온 우리는 종교인 과세를 위해 지혜를 모으는데 언제든지 함께할 것이다.

 

한국교회여, 솔선해서 국민의 의무 다하자

마지막으로 한국교회에 간곡히 호소한다. 우리가 납세의 의무조차 지키지 않으면서 사랑이며 자비며 말할 자격이 없다. 얻은 소득이 있다면 정직하게 신고하고 기준에 따라 세금을 내야 한다. 우리가 낸 세금은 정의롭고 평화로운 사회공동체를 유지하고 가난하고 약한 사람들을 위해 사용될 것이므로 이 또한 예수님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방법일 것이다. 500년 전 종교적 특권을 내려놓고 개혁하는 교회를 자처했던 전통 위에 있는 우리가 국민들 앞에 지금이라도 의무를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를 간절히 바란다.

 

이르시되 그런즉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그들이 백성 앞에서 그의 말을 능히 책잡지 못하고 그의 대답을 놀랍게 여겨 침묵하니라

(누가복음 20:25,26)

 

모든 자에게 줄 것을 주되 조세를 받을 자에게 조세를 바치고

관세를 받을 자에게 관세를 바치고 두려워할 자를 두려워하며 존경할 자를 존경하라

(로마서 13:7)

 

2017529()

교회재정건강성운동

교회개혁실천연대, 기독경영연구원, 기독교윤리실천운동, 바른교회아카데미, 재단법인 한빛누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출판] 교회 세습, 하지 맙시다 file 관리자 2016.05.31 7147
공지 교회개혁실천연대 사칭에 관한 공지 관리자 2016.03.03 7891
공지 [책출판] 한손에 잡히는 교회 재정 file 관리자 2015.01.19 27742
공지 [책출판] 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그리스도인을 위한 안내서 1 file 관리자 2014.03.03 32870
공지 [책출판] 바람직한 목회자 청빙 file 운영자 2013.08.22 36189
공지 [책출판] 건강한 교회의 기본, 모범정관 file 운영자 2013.08.22 39938
283 최근 여의도순복음교회 관련 의혹 해소 및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file 관리자 2017.07.17 290
282 [후원 프로젝트] 종교개혁 500주년 연합 기도운동을 후원해주세요 file 관리자 2017.07.06 96
281 종교개혁 500주년 7월 연합기도회 안내 file 관리자 2017.07.05 154
280 [홍보] 2017년도 후기 한국디아코니아대학 신(편)입생 모집 file 관리자 2017.06.28 209
279 전병욱 목사 고등법원 판결에 대한 입장 및 성범죄 재조사 촉구 기자회견 file 관리자 2017.06.27 220
278 종교개혁 500주년 6월 연합기도회 안내 file 관리자 2017.05.30 394
» [성명서] 김진표 의원의 종교인 과세 유예 추진에 대한 우리의 입장 관리자 2017.05.29 453
276 [성명서] 조용기 목사와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대법원 판결을 겸허히 수용하고, 전향적 결단을 나서야 한다! 관리자 2017.05.18 594
275 [홍보] 한반도 화해와 평화를 위한 통일기도회 file 관리자 2017.05.10 456
274 명성교회 세습에 반대하는 동남노회 시위에 동참해 주십시오. 관리자 2017.04.18 956
273 종교개혁 500주년 4월 연합기도회 안내 file 관리자 2017.04.03 891
272 2017 '목회자 소득신고 설명회' 강사지원 안내 file 관리자 2017.03.22 799
271 2017년 4.16가족과 함께하는 부활절 연합예배 file 관리자 2017.03.20 1174
270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과 함께하는 목포신항 기도회 file 관리자 2017.03.15 938
269 명성교회 세습 반대 피켓시위에 동참해 주십시오. file 관리자 2017.03.14 2831
268 [성명서] 명성교회 세습 감행은 중단되어야 한다 관리자 2017.03.14 786
267 명성교회 세습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합니다. 관리자 2017.03.13 754
266 명성교회와 김하나 목사에게 보내는 공개 질의서 2 관리자 2017.03.13 1056
265 [종교개혁 500주년 연합기도회] "정의의 숨결로, 세상을 새롭게, 교회를 새롭게" 3월 기도회 안내 file 관리자 2017.03.13 764
264 종교개혁500주년 성명서에 동참해주시길 요청드립니다. 관리자 2017.02.20 98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개혁실천연대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CI빌딩 301호 | 전화 02-741-2793 | 팩스 02-741-2794 | 이메일 protest@protest2002.org
Copyright ⓒ 2013 교회개혁실천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