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창립선언문
제2기 출범선언문
10주년 선언문
창립선언문


오늘의 한국교회는 두 가지 위기상황에 직면해 있다.
한국교회는 자생의 전망마저 암울할 정도로 물량주의적, 기복적, 이원론적 신앙에 깊이 빠져 있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개혁을 위한 노력은 찾아보기가 힘들다.

우리는 기독교의 본질이 일상적으로 훼손되는 현실을 목도하면서, 한국교회의 현 상황이 면죄부로 구원의 은혜를 모독하던 중세의 상황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을 새삼 확인한다. 교계정치가 금권에 의해 좌우되고, 무허가 신학교들이 무자격의 목회자를 양산하며, 대표적 신학교들이 신학적 독단과 편견에 의해 장악되고, 기성교회들이 비성경적, 비복음적 관행과 타성에 젖어온 지는 이미 오래되었다.

우리들이 독단적 사제주의를 신성화하는 목회자의 설교에 귀먹고, 화려한 교회장식과 장엄한 의식에 눈먼 사이, 교회의 재정은 온갖 명목의 헌금과 금융 차입의 세속적 사술(邪術)로 변하고, 교회의 교제는 유유상종의 친목회로 전락해 갔으며, 교회의 구제는 연민과 사랑이 동반되지 않은 관례적 체면 세우기로 빠져들었다.

세속의 권력과 재력 그리고 학연과 지연 같은 온갖 인연의 끈들이 교회의 위계구조에 그대로 반영되는 상황 또한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런데도 양식있는 신학자들과 목회자들 그리고 수많은 평신도들은 교단과 교회정치의 횡포 앞에 무력하게 침묵을 강요당하고 있다.

우리는 복음의 선포가 마땅히 복음의 실천으로 확대되어야 하며, 깨어있는 크리스천들이 이 땅에 하나님 나라를 구현하는 사역자가 되어야 한다는 데 동의한다. 그러나, 오늘날 한국 사회에 만연된 부패와 불의는 한국 크리스천들의 무책임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하기는 고사하고 오히려 한국사회의 어둠과 부패를 지레 선도(先導)하는 범죄자들을 일상적으로 배출해 오면서, 세속의 기준조차도 만족시키지 못하는 참담한 윤리부재의 상황을 재생산해왔다. 오늘 우리는 이 땅의 개신교가 등록된 종교 가운데 가장 많은 신도를 확보하고, 사회지도층 인사의 절대다수가 기독교인이라는 통계에 접하지만, 오히려 그러한 사실을 자랑 아닌 낯뜨거운 현실로서 받아들여야 하는 민망한 상황에 처해 있다.

한국교회는 무감각하고, 무비판적이며, 무기력한 "교회인"을 양산하는 데는 성공 했지만, 구체적 일상 속에서 복음을 증거하는 투철한 "신앙인"을 길러내는 일에는 명백히 실패했다.

한국교회의 개혁을 외치는 소리들이 간단없이 이어져 온 것도 사실이다.
예컨대 교회내의 권위주의가 척결되고, 목사. 장로임기제가 도입 되고, 개교회 중심의 성장주의를 배격하고, 목회자의 자질향상을 위해 신학교육을 정상화하는 등, 교회개혁을 위한 과제들이 여러 계기들을 통해 주창되고 선언되었다.

그러나 이러한 노력들은 교회 일반의 주목을 거의 받지 못했을 뿐 아니라 실질적인 성과를 가져오는 데에도 실패했다. 한국교회는 이론이나 선언적 열정만으로 해소될 수 없는 절박한 상황에 처해 있다.

우리는 스스로 심성과 언어와 행위가 부패한 죄인들임을 고백한다. 그러나 우리의 불완전함이 탐욕과 태만을 간과하는 구실로 작용할 수 없으며, 하나님의 인내는 더 이상 시험될 수 없다. 이런 점에서 우리는 선배들이 물려준 신앙적 유산에서 희망의 불씨를 보며, 아직 이 땅 도처에서 말씀을 위해 묵묵히 헌신하며 소금의 직분을 감당하려는 수많은 종들과 교회들이 있다는 사실로부터 말할 수 없는 위로를 받는다.

이제는 우리가 받은 위로를 되돌려 주어야 할 때가 되었다.
신앙의 소중한 유산들은 계승되어야 하며 이 시간에도 온갖 시련과 역경 속에서 하나님의 사역에 매진하는 신앙적 동지들의 노고는 위로 받아야 한다. 한국교회는 이제 세속과의 타협에서 오는 위장된 평화를 떨치고 무지와 혼돈과 탐욕과 독선을 벗어버림으로써 하나님의 마지막 경고에 응답해야 한다. 오늘 우리는 새로운 차원의 보다 실천력있는 교회개혁운동을 선도하기 위해 <교회개혁실천연대>를 출범시킨다. 우리 교회개혁실천연대는 끝끝내 "남은 자들"의 결집을 위한 역사적 구심점이 될 것과 한국사회의 영적 진운(進運)을 위한 등에 역할을 적극적으로 떠맡을 것을 스스로 다짐 하고자 한다.

제정: 2002년 11월 24일
수정: 2003년 2월 16일

교회개혁실천연대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CI빌딩 301호 | 전화 02-741-2793 | 팩스 02-741-2794 | 이메일 protest@protest2002.org
Copyright ⓒ 2013 교회개혁실천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