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교회개혁설교단상]

묵상, 현실을 초극하는 힘

 

 

김정태 집행위원(사랑누리교회 목사)

 

1. 복 있는 사람은 악인들의 꾀를 따르지 아니하며 죄인들의 길에 서지 아니하며 오만한 자들의 자리에 앉지 아니하고

2. 오직 여호와의 율법을 즐거워하여 그의 율법을 주야로 묵상하는도다

3. 그는 시냇가에 심은 나무가 철을 따라 열매를 맺으며 그 잎사귀가 마르지 아니함 같으니 그가 하는 모든 일이 다 형통하리로다

4. 악인들은 그렇지 아니함이여 오직 바람에 나는 겨와 같도다

5. 그러므로 악인들은 심판을 견디지 못하며 죄인들이 의인들의 모임에 들지 못하리로다

6. 무릇 의인들의 길은 여호와께서 인정하시나 악인들의 길은 망하리로다



1. 적반하장

얼마 전 집 앞 불법 주차와 관련된 카카오톡(이하 카톡) 편집 유투브 동영상이 인기를 끌었습니다. 대충 이런 내용이었습니다.

전화 안 받으시네요. 0000차주 맞으시죠? 지금 나가야 하는데 그쪽 때문에 못 나가서. 확인하는 대로 바로 빼주세요.”

집주인이 이런 카톡을 서숙홍 집사란 분에게 보냅니다. 그러자 서 집사가 답합니다.

누구신데 저보고 차 빼라고 하시는 거예요?”

“0000 차주 아니세요?”

맞는데 그쪽은 누구신데 저보고 빼라고 하는 거냐고요.”

주차하신 자리가 저희 집 앞인데요?”

무슨 소리야. 여기가 북한이야? 난 도로에 댔는데. 도로도 그 집 땅이야?”

. 그 도로는 저희 집 땅이에요.”

증거 있어요?”

아니. 이상한 소리 그만 하시고 차만 빼주세요. 다른 말 안 할 테니.”

이런 공방이 오고가다가 그 집사님이 이런 답을 합니다.

나 예배 중이라 카톡하기 힘드니까 나중에 예배 끝나고 빼드릴게요.”

얼마나 걸리는 데요?”

“30분이면 되니까 기다려요.”

장난하세요? 아니 예배가 중요하면 제 시간은 안 중요합니까?”

이때부터 서로 격해지면서 대화가 오갑니다. 집사란 분이 하는 말이

이해 못하세요? 서로 배려하면서 살아야지. 본인만 급하다고... 예배드리는 사람한테 예배하지 말고 차 빼라는 게 말이 되나요?”

이때부터 막싸움이 시작됩니다.

 

이 영상을 놓고 댓글에서는 카톡 진위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대부분의 분들은 이 영상이 기획된 것이라고 했습니다. 모르는 사람인데 서숙홍 집사란 실명이 카톡에 나오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조작이건 아니건 제가 보기엔 별 문제가 아닙니다. 이런 상황은 이미 우리 사회 전반에 가득하기 때문입니다. ‘적반하장’(賊反荷杖)이라고 할까요?

 

2. 명성교회의 사례

올해 명성교회 일로 뛰어 다니며 제가 겪었던 일도 정확히 적반하장 상황이었습니다. 동남 노회 앞에서 피켓 시위를 할 때, 통합 총회 본부 건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할 때, 익산 통합 총회 현장에서 회견할 때 등 모든 곳에서 명성교회 측에서는 일관되게 저희에게 말했습니다. “교회 문제로 시위하는 너희들 때문에 주님의 이름이 땅에 떨어졌다고.” 저희가 그분들께 불법 세습해서 교회를 먹칠한 당사자가 주님의 이름을 더럽혔지 잘못에 대해 항의하는 우리가 더럽힌 거냐며 항변해도 전혀 통하지 않았습니다. 그분들은 확고했습니다. ‘교회를 사랑하지 않고 시위하는 너희 같은 것들 때문에 주님의 교회가 먹칠을 당했다, ‘너희 같은 것들 때문에 선교의 문이 닫힌다고 했습니다. 이런 상황을 두고 한자어로 적반하장이라고 합니다.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하는데 정말 심했습니다. 도대체 왜 이런 일이 생겼을까요?

 

3. 권력이 뇌를 변화시켰다?

저는 얼마 전 TV를 보다가 이 질문에 대한 나름의 답을 찾았습니다. EBS에서 과학자 한 분이 나와서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사람이 권력을 가지게 되면 점차 타인의 눈치를 보는 뇌의 영역이 퇴화한다는 것입니다. 몸에 배어 버린 권력에 익숙해지면서 뇌 구조가 변해 가면서 점차 다른 사람의 생각과 감정을 파악하는 능력이 사라지고, 결국 사회로부터 고립되어 자기만의 세상 속 독재자가 되어 간다는 것입니다. 그분은 이것으로 우리 사회 각처에서 벌어지고 있는 힘 있는 이들의 횡포, 소위 갑질사건들을 해석하였습니다.


그러고 보니 정말 뇌 구조에 변화가 왔다고 하지 않고는 갑질 현상을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대기업에서 직원들을 강제동원해 회장님을 앞에 세워 두고 찬양하게 합니다. 우리 같으면 도망쳐 숨고 싶을 텐데 그 이상한 찬양을 받으며 회장님들은 정말인 줄 알고 좋아서 죽습니다. 뇌 구조에 변화가 온 것이 확실합니다. 그 동일한 일이 명성교회에도 해당되는 것 같습니다. 어떻게 하나님과 담임목사를 동일한 위치에 놓고, 어떻게 담임목사 우상화 작업을 교회 안에서 할 수 있습니까? 대형화가 진행되면서 오랫동안 명성교회는 공동체적으로 뇌 구조의 변화가 온 것입니다. 그 결과 명성교회는 한국사회의 마음을 읽어 내는 능력이 퇴화되었습니다. 낮은 데로 내려가는 동력도 상실하고, 아픈 이들과 공감하는 예수님의 능력도 상실했습니다. 이러니 세습을 정당화하고, 권력과 부의 자리로 가면서 십자가를 진다고 할 수 있는 겁니다. 높이 올라가는 영광의 자리를 놓고 도리어 낮은 데로 내려가는 거라고 주장할 수 있는 겁니다. 기독교 선교의 모든 생태계 자체를 파괴해 놓고도 자신들이 세습을 통해 선교를 더 잘하게 할 거라고 확신하는 겁니다. 정확히 뇌 구조에 변화가 온 것입니다.


더욱 슬픈 일은 이런 일이 명성뿐 아니라 큰 교회 작은 교회 막론하고 많은 곳에서 벌어지고 있다는 현실입니다. 그러니 명성의 문제는 예수님과 돈, 예수님과 권력을 동시에 섬기려는 모든 교회의 문제입니다. 이것이 우리가 한 해 동안 보아 온 한국교회의 영적 상황입니다.

 

4. 본문 시편 1편이 말하는 세상

이런 현실을 앞에 두고 우리는 시편 1편을 함께 묵상합니다. 이 시에도 권력과 돈에 취해 뇌 구조가 변해 가는 이들이 나옵니다. 1절을 보실까요?


복 있는 사람은 악인들의 꾀를 따르지 아니하며 죄인들의 길에 서지 아니하며

오만한 자들의 자리에 앉지 아니하고(시편1:1)

 

이 구절은 의인과 악인이 매우 대조됩니다. 악인들은 항상 복수로 나옵니다. “악인들”, “죄인들”, “오만한 자들”. 1편 전체에서 그렇습니다. 반면 의인은 초라하게 복 있는 사람”, “그는단수로 시작합니다. 그 후에도 의인은 계속 홀로 악인들에 포위되듯 지내다가 마지막 5절과 6절에 가서야 의인들이라고 무리를 짓습니다.


또 무리 지은 악인들은 점차 더 큰 악인으로 변해 갑니다. 당연히 뇌구조도 함께 바뀌어 가는 겁니다. 1절 처음에 악인들은 꾀를 내는수준에 머물지만, 다음 단계에는 길을 함께 가며악을 실행하는 수준으로 발전해 가다가, 마지막으로는 자리에 앉아악을 완성하여 편안히 세상을 지배하는 수준에 도달합니다. 이렇게 악인들이 세상의 주류가 되어 의인을 호령하는 것이 시편 기자가 보고 있는 세상입니다.


이런 관찰은 2편으로 건너가면 더욱 분명해집니다. 2편에는 하나님께 반란을 일으키는 군왕들이 나와 한바탕 전쟁도 벌어집니다. 3편에는 대적들에게 둘러싸여 살려 달라고 부르짖는 의인들이 나옵니다. 22편에 가면 급기야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라는 십자가 진 이들의 절규가 쏟아집니다. 이것이 우리가 사는 세상, 뒤바뀌어 버린 세상, 적반하장이 된 세상입니다.


이런 시편 전체의 분위기 속에 오늘 본문 1편은 전체의 서론입니다. 이 시는 앞으로 전개될 상황을 미리 예고하면서 준비시킵니다. 2편부터 나오는 적반하장의 상황을 이기려면 너희는 꼭 이것을 해야 한다고 일러 줍니다. 그래야 뇌 구조에 변화가 오지 않고 생존할 수 있다고 알려 주는 것입니다. 그것이 무엇일까요?

 

5. 묵상, 현실을 초극하는 힘

그 비밀이 2절에 나옵니다. 함께 읽어 보겠습니다.

 

오직 여호와의 율법을 즐거워하여 그의 율법을 주야로 묵상하는도다(시편1:2)

 

우리는 묵상이란 단어를 주목해 보아야 합니다. 이 묵상은 세상에서 이탈한 이들이 한가롭게 흥얼대는 신비스런 주문이 아닙니다. 묵상은 악이 판치는 세상 한복판에서 하나님의 말씀이 왜 이루어지지 않는지 고민하며 읽는 행위입니다. 고통받는 고아와 과부들의 소리에 귀 기울여 가며, 하나님이 없다고 큰소리치는 갑들의 조롱에 괴로워해 가며 말씀을 읽는 행위가 묵상입니다. 뇌 구조에 변화가 와 버린 악인들이 판을 치는 쌍에서 자기 뇌를 말씀에 고정시키려 읽는 행위입니다.


본문은 말합니다. 주야로 말씀을 묵상하는 자가, 다가올 하나님의 승리를 볼 수 있다고. 묵상하는 자가, 지금은 의인이 한 톨의 좁쌀 같지만 그날이 오면 의인들이 무리를 이룰 것을 알게 된다고. 묵상하는 자가 지금은 뇌 구조에 이상이 생긴 이들이 판을 치지만 곧 닥쳐 올 하나님의 심판대 앞에서 악인들은 바람에 나는 겨같이 사라지고 불탈 것을 믿게 된다고. 이것이 어두운 현실을 초극하게 하는 말씀 묵상의 힘입니다.

 

6. 묵상으로 돌파하는 현실

한 해 동안 열심히 달려왔지만 한국교회는 여전히 어둡습니다. 이럴 때 시편 1편을 하나님께서 우리 모두에게 선물로 주십니다. 우리 모두 말씀이신 예수님을 묵상하며, 힘들고 외롭더라도 십자가를 따르는 의인이 되십시다. 악인들의 꾀를 따르지 말고, 죄인들과 함께 나다니지 말고, 오만한 자들과 함께 눌러 앉아 혜택을 누리지 마십시다. 그리하여 주님 안에서 철을 따라 열매를 맺는 형통한 나무들이 되십시다. 여러분이 한 해 동안 내디딘 모든 걸음 위에 주님의 은총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2 [최호윤 발제문] 목회활동비 규정, 어떻게 만들어야 할까? file 관리자 2018.12.29 87
121 [현장에서 만난 사람들] 안인웅 전 총학생회장 인터뷰 file 관리자 2018.12.29 82
» [김정태 설교단상] 묵상, 현실을 초극하는 힘 관리자 2018.12.29 181
119 [박종운 칼럼] 2018년을 돌아보며, 2019년에 거는 기대 관리자 2018.12.28 246
118 [백종국 칼럼] 알기 쉬운 교회세습 논쟁 관리자 2018.10.10 452
117 [추천도서] 행동하며 기다리는 하나님나라 file 관리자 2018.09.12 415
116 [추천도서] 죽은 자로 하여금 file 관리자 2018.09.12 247
115 질문과 이야기로 알아보는 교단총회 Q&A file 관리자 2018.09.12 235
114 [양희송 칼럼] 내 교회는 어디에 있을까? 관리자 2018.09.12 295
113 [김신일 인터뷰] ‘세습’ 아닌 ‘개척’ 택한 아들 목사 “세습은 악” 일침 관리자 2018.08.20 439
112 [김정태 칼럼] 명성교회는 주님의 십자가를 모독하지 말라 관리자 2018.08.20 406
111 [방인성 칼럼] 신사참배는 일제의 힘에, 세습은 '돈의 힘'에 굴복한 것 관리자 2018.08.20 390
110 [추천도서] 풀: 살아 있는 역사,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증언 file 관리자 2018.06.27 768
109 [추천도서] 복음의 공공성-구약으로 읽는 복음의 본질 file 관리자 2018.06.27 821
108 [김애희 칼럼] 말할 권리, 연대할 책임: 증언과 연대의 ‘미투’ file 관리자 2018.06.27 556
107 [교회 Q&A] 교인은 목사를 해임할 수 없는가? file 관리자 2018.06.27 1073
106 [현장에서 만난 사람들] 평신도의 이름으로 명성교회 세습에 반대합니다 file 관리자 2018.06.27 645
105 [교회개혁 핫이슈] 총회 재판국, 왜 판결을 미루고 있는가? file 관리자 2018.06.27 655
104 [박득훈 설교] 부활 신앙, 슬픔에서 뜨거움으로! 관리자 2018.06.27 535
103 [저항하는 그리스도인의 탄생 ⑤] 천세용의 저항적 자살과 성공회 사제들 관리자 2018.01.10 133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 7 Next ›
/ 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개혁실천연대 | 0373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19 돈의빌딩 2층 | 전화 02-741-2793 | 팩스 02-741-2794 | 이메일 protest@protest2002.org
Copyright ⓒ 2013 교회개혁실천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