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김삼환 목사의 '머슴 목회'와 세습
'교회 세습 NO' 외쳐야 할 때…명성교회 합병 세습이 잘못된 이유


방인성 공동대표(함께여는교회 목사)



나는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가 설교나 발언에서 자신을 '머슴'이라고 표현하는 것을 많이 들었다. 목사는 '종'일 뿐이라는 말이다. 명성교회 교인들도 교회 성장의 비결을 '머슴 목회의 힘'이라고 말한다. 머슴이 주인 행세를 하면 큰일 날 일이다. 그런데 머슴 목사가 교회를 합병하여 아들 목사에게 담임목사직을 물려주는 세습을 결정했다.


3월 19일 명성교회와 새노래명성교회의 합병과 아들 김하나 목사 세습을 위한 공동의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개혁연대 식구들과 달려갔다. 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하고 나오는 김삼환 목사를 만나, 그의 손을 잡고 세습 철회를 간절히 부탁했다. 옆에 있던 지킴이(?)들이 나를 물리치려 했지만 그는 오히려 내 손을 잡고 다른 사람들을 나무라며 호소를 들었다.


나는 김삼환 목사에게 세습으로 목회를 마무리하는 것은 한국교회를 또 한 번 추락시키는 부끄러운 일이라고 호소했다. 아들 목사가 똑똑하다는 소문이 있는데, 자립해 스스로 목회하도록 하는 것이 아버지로서 할 일이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저녁에 있을 공동의회에서 세습을 철회하는 결단을 해 달라고 간청했다.


그는 "나도 고민하고 있습니다", "잘 알았습니다", "곧 만나도록 연락하겠습니다"라는 말을 남기고 5분여 만에 떠났다. 그의 말에 진정성이 느껴지지는 않았다. 그러나 나는 그가 기도 많이 하는 목사이니 혹 철회하는 결단을 내릴 수도 있지 않을까, 머슴 목사가 주인의 음성을 하늘로부터 듣고 무릎을 꿇고 참회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버릴 수가 없었다.


그래서 피켓을 들고 일인 시위를 하며 교인들을 향해 외쳤다. "세습은 우상숭배입니다", "세습은 주인이신 하나님의 마음을 가장 아프게 하는 일입니다", "교회는 목사의 사유물이 아닙니다", "목사에게 맹종하지 마십시오", "반대표를 던져 교회 세습을 막아 내 주십시오". 목이 터져라 외쳤다. 그렇지만 밤 10시가 다 되어 합병 세습 안건이 공동의회를 통과했다는 소식을 듣고 허탈한 마음으로 아내와 함께 양평 집으로 향했다.


교회 세습은 한국 사회에서 교회의 신뢰를 추락시키는 중대한 문제이며 신앙적으로도 우상숭배다. 목회(교회) 세습 밑에 감춰진 부패의 뿌리는 무엇인가. 세습은 탐욕에 눈이 어두워진 기복신앙, 목회자 맹종, 재정 불투명성, 도덕 불감증, 외형 성장을 부흥과 축복으로 보는 신학의 빈곤 등의 집합인 것이다. 성경에 "재물과 하나님을 겸하여 섬길 수 없다"라고 했는데도 각종 세습을 받아들인다면 맘몬 우상을 섬기는 것이다.


혹자는 구약 제사장들이 혈연적 대를 이었으니 목회 세습은 정당한 것이라고 말한다. 이는 성경을 크게 오해한 것이다. 구약의 이스라엘을 대표하는 하나님의 백성은 혈연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 구약의 이스라엘은 여호와 하나님에 대한 신앙과 언약으로 이루어진 공동체다(수 7:11-12; 삼하 7:11-16). 교회 안정을 위해 아들에게 물려주는 것도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저버리는 행위다. 구약에서 다윗 왕가도 대를 어어 갔지만 분열과 심판의 대상이었다(왕상 14:15).


신약성경에서는 교회의 주인이 예수 그리스도이며 성도는 그의 몸을 이루고 있다고 분명하게 가르치고 있다(엡 1:22-23). 사회적으로도 세습은 비도덕적이며 정의로운 법이 아니다. 모두가 평등하고 자유로운 존재로 각기 맡은 소명을 감당할 때 함께 사는 평화의 사회가 된다. 교회가 오히려 우리 사회에 일고 있는 금수저, 흙수저 논란에 한몫하는 것은 옳지 않다. 종교의 사명을 잃어버린 것이다.


'교회 세습'이 잘못됐다는 공감대가 있는데도 교회들이 변칙적인 방법으로 세습을 시도하고 있다. 교인들이 세습에 반대하거나, 교단법상 세습이 불가한 경우 담임목사 임지를 맞바꾸는 '교차 세습'을 하기도 한다. 인근 교회 목회자를 담임목사로 세웠다가 바꿔치기하는 '징검다리 세습'이나 그 외 '지교회 세습', 아버지 목사 교회와 아들 목사 교회를 통합하는 '합병 세습'도 있다.


이번 명성교회 합병 세습에 2,000명 가까운 성도가 반대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명성교회가 절차상 하자가 없다거나 70% 이상 찬성했다는 논리로 세습을 강행한다면 사회적으로나 하나님 앞에서 무서운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 아들 김하나 목사가 고민하고 있고 합병 세습을 반대하고 있다니 천만다행이다.


탄핵 정국에서 보여 준 국민의 힘을 보고 교회는 정신 차려야 한다. 지금의 한국교회 상황에서는 교인들이 잘못된 목회자를 탄핵해야 한다. 교인이 깨어나야 교회 개혁을 이룰 수 있고 교회가 세상으로부터 다시 사랑과 존경을 받을 수 있다. 부·권력·명예에 사로잡힌 목회자와 부패의 길로 가는 일부 교회 때문에 한국교회는 큰 상처를 입고 있다. 우리 모두가 "교회 세습 NO!"라고 외치며 깨어 있어야 하겠다.





- 이 글은 뉴스앤조이 2017년 3월 23일(목요일)자에 실렸습니다.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0978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 [저항하는 그리스도인의 탄생 ③] 기독청년들의 교회개혁 이야기 file 관리자 2017.09.25 126
96 [오세택 편지] 그리운 동역자들에게 관리자 2017.09.25 88
95 [김애희 칼럼] 성폭력상담센터를 시작하며 관리자 2017.09.25 767
94 [최호윤 칼럼] 개정 세법이 가지는 의미 관리자 2017.09.11 110
93 [공적헌금 칼럼④] 공교회적 헌금 file 관리자 2017.09.06 139
92 [최호윤 칼럼] 세금을 어떻게 봐야 하는가? 관리자 2017.08.21 175
91 [최호윤 칼럼] 지금은 종교인 과세 유예 말할 때 아닌 회개할 때 관리자 2017.08.17 204
90 [공적헌금 칼럼③] 세상을 위한 헌금 관리자 2017.08.16 191
89 [공적헌금 칼럼②] 헌금의 공공성 회복을 위한 교회 재정 운영 관리자 2017.08.09 203
88 [공적헌금 칼럼①] 헌금의 공공성 회복 없이 교회 개혁 없다 관리자 2017.08.01 269
87 [저항하는 그리스도인의 탄생 ②] 교회 여성, 기생관광을 규탄하다 file 관리자 2017.06.20 672
86 [백종국 칼럼] 사회에서 존경받는 교회가 되려면 관리자 2017.06.20 441
85 [교회개혁 Q&A] 교회 재정 사고,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file 관리자 2017.06.20 525
84 [김동민 칼럼] 테첼의 헌금함 VS 루터의 헌금함 file 관리자 2017.06.20 778
83 [저항하는 그리스도인의 탄생 ①] 예수는 어떻게 저항의 아이콘이 되었는가? file 관리자 2017.04.28 851
82 [박종운 칼럼] 세월호 참사, 교회개혁과 사회개혁 관리자 2017.04.28 658
» [방인성 칼럼] 김삼환 목사의 '머슴 목회'와 세습 관리자 2017.03.26 1127
80 [박득훈 칼럼] 함께 통곡하자, 돈에 찌든 한국교회를 위하여 관리자 2017.03.17 1175
79 [박득훈 칼럼] 종교개혁 500주년, 가톨릭과 개신교의 대화 관리자 2017.01.17 1608
78 [한국교회사를 통해 본 교회개혁운동 ⑤] 변절과 변명 사이에서 교회개혁을 생각한다 관리자 2017.01.02 178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개혁실천연대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CI빌딩 301호 | 전화 02-741-2793 | 팩스 02-741-2794 | 이메일 protest@protest2002.org
Copyright ⓒ 2013 교회개혁실천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