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활동소식

지난 개혁연대 활동을 알려드립니다

조회 수 55 댓글 0

신학생의 눈으로 본 교단총회


한승민(참관단, 신대원 졸업생)

 


 

고민 끝에 총회에 가기로 결정했다. 있는 법도 못 지키는 무능력한 총회가 이미 자행된 불의를 바로잡을 수 있을까 하는 회의적인 마음이 컸지만, 역사적인 순간을 내 눈으로 직접 봐야겠다는 어떤 책임감이 들었다. 그래서 교회개혁실천연대 참관단을 신청했고, 차로 3시간 가량 이동한 끝에 전북 익산에 도착했다. 높은 하늘에 푸른 산들이 눈에 들어왔다. 오늘 내가 총회 현장에서 보게 될 모습도 저 풍경처럼 아름다운 결과이기를 기도했다.

 

41412449_1440463352723089_2861677009279385600_n.jpg

 

이리신광교회는 그 외관만으로 압도될 만큼 으리으리했다. 교회가 이렇게 거대하고 화려한 탓에 목사들이 탐욕 앞에 무너지는 것이 아닐까 하는 씁쓸한 생각이 들었다. 나는 예배당 2층 총회 방청석에 자리를 잡았다.

 

 41398887_1440630796039678_1667723706408894464_o.jpg


개회예배가 시작되고 총회장과 부총회장을 비롯한 총회 주요 인사들의 대표기도와 설교가 이어졌다. 언제부터 그런 말이 있었는지 모르겠으나 공공연히 성()총회라는 단어가 등장했다. ‘성총회가 되게 하여 주옵소서!’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거룩한 총회가 되겠다는 의미인 듯 했으나 작금의 상황에서 스스로 성()총회라니! 낯이 뜨거웠다.

 

명성교회 세습관련 보도가 계속 이어지고, 교회 밖 사람들이 교회를 걱정하는 와중에도 부총회장의 설교에는 긴급한 정의가 선포되지 않았다. 거룩함을 논하면서도 여전히 케케묵은 반공·민족주의 이데올로기에 머물러 있는 장황한 설교가 안타깝게 울려 퍼졌다. 예배가 끝나기까지 명성교회와 관련된 언급은 없었다.

 

그러나 회의가 시작하면서 기류가 바뀌었다. 내일 오전으로 예정되어 있는 헌법위에 대한 부분, 명성세습에 관한 건을 먼저 논의/해결되어야 한다는 건(전북노회 양인석 목사)이 발의되었다. 이를 놓고 총대들의 공방이 이어졌다. 순천노회 홍인식 목사는 오늘 명성교회 세습에 관한 헌법위 문제에 대한 건을 명확하게 해결하지 않는 한 다른 안건이 원활히 진행되지 못할 것이기 때문에, 절차보고는 임시로 받고 헌법위에 대한 문제를 앞서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명성교회 세습 관련 문제를 이번 총회에서 바로잡으려고 하는 총대들이 정해진 시간 안에 해당 문제를 명확하게 정리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위와 같은 전략을 밀고 나가는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그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결국 첫 날은 저녁 9시가 되기까지 헌법위 문제는 다루지 못했다. 생때같은 후배들은 수업도 거부하고 길바닥에 앉아서 총대들만 바라보고 있는데 첫 날에 건진 수확은 개회예배 및 총회장 이취임식과 공청위 관련 논의뿐이었다.

 

허탈한 마음을 안고 서둘러 서울로 돌아가야 했지만, 회의장을 찾을 때 마음과는 달리 조금은 희망이 생겼다. 세습 문제를 바로잡고자 하는 총대들의 의지가 강하게 느껴졌고, 그 세력이 총대의 절반을 훨씬 넘는 정도라고 현장의 기류를 통해 판단되었기 때문이다.

 

41413832_1440463556056402_5183391013573492736_n.jpg  

나는 이번으로 3년 연속 교단 총회를 찾았다. 2년 전에는 여성총대 할당제를 위해서, 작년에는 명성세습을 막아 달라고, 이번에는 세습을 철회하라고. 그런데 내년에는 부디 올해처럼 절박한 마음 없이, 피켓 같은 것도 이제 들지 않고, 총회도 찾지 않게 되기를 바란다. 부디 그렇게 되기를 바라며 남은 총회를 지켜보겠다.


photo_2018-09-12_10-44-47.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9 [카드뉴스] 2018 교단총회 참관운동 file 관리자 2018.09.21 10
378 [카드뉴스] 2018 예장통합총회 '명성교회 불법세습 어떻게 무너졌나?' file 관리자 2018.09.17 28
377 [참관기9] 교단총회, 우리 모두의 일이다 file 관리자 2018.09.14 40
376 [참관기8] 14년째 교단총회참관, 무엇이 달라졌을까 file 관리자 2018.09.14 170
375 [참관기7] 제103회 예장통합 총회를 보면서 관리자 2018.09.13 41
374 [참관기6] 암울한 시대에 작은 빛을 발견하다 관리자 2018.09.13 40
373 [참관기5] 부패하지 않기 위해 끊임없는 견제 필요하다 file 관리자 2018.09.13 38
372 [참관기4] 교단총회에 눈 뜨다 file 관리자 2018.09.13 35
371 [참관기3] 부족함을 채워주는 여러 목소리들을 만나다 file 관리자 2018.09.12 50
370 2018년 상반기 교회상담 통계 file 관리자 2018.09.12 33
369 [회원티타임] 전지적 참관 시점 file 관리자 2018.09.12 43
» [참관기2] 신학생의 눈으로 본 교단총회 file 관리자 2018.09.12 55
367 [참관기1] 처음 가 본, 교단총회에 놀라다! file 관리자 2018.09.12 238
366 소식지 공감 70호 발행 file 관리자 2018.09.08 44
365 [행사스케치] 명성교회 비자금 및 비위사실 수사촉구를 위한 공동기자회견 file 관리자 2018.09.03 141
364 신입 간사 인사 드립니다(기독교반성폭력센터) file 관리자 2018.08.29 119
363 신입 간사 인사 드립니다 1 file 관리자 2018.08.21 177
362 [행사스케치] 기독교반성폭력센터, 개소 기념 오픈 파티 file 관리자 2018.08.09 373
361 [행사스케치] 정의로운 판결을 촉구하는 공동기자회견 & 총회 재판국 피켓 시위 file 관리자 2018.08.08 518
360 사임인사 드립니다 file 관리자 2018.07.18 72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 1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개혁실천연대 | 0373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19 돈의빌딩 2층 | 전화 02-741-2793 | 팩스 02-741-2794 | 이메일 protest@protest2002.org
Copyright ⓒ 2013 교회개혁실천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