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활동소식

지난 개혁연대 활동을 알려드립니다

다들 부끄러운 아세요. 본인 자식이 당했다고 생각해 보세요. 모른 척하지 마시라고요.

진짜 부끄러운 아세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최기학 총회장) 부산동노회(정일세 노회장) 봄 노회가 열린 창대교회 주차장에서 한 청년이 소리쳤습니다. 순간 정적이 흘렀습니다. 휴식 시간에 나온 부산동노회 소속 목사·장로들은 상황을 지켜보고만 있었습니다. 서로 웃으며 대화하던 분위기가 한순간에 증발했습니다. 교회 소속 장로가 나와 "여기서 시끄럽게 하면 절대 안 된다"며 청년을 서둘러 말렸습니다.

 

부산동노회 봄 노회가 열린 417, 청년 6명은 피켓 시위를 진행했습니다. 피켓에는 '사직 처리 허락해 준 부산동노회 사과하라', '사직하면 그만이냐! 목사 직분 파면해라', '예장통합 장청 임원 2차 가해 사과하고 사퇴하라', '부산동노회는 성범죄자 제대로 치리하라' 등의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1.jpg

2.jpg


청년 6명은 부산동노회 소속이었던 성폭력 가해자 아무개 목사 사건의 피해자와 그 조력자들입니다. 기독교반성폭력센터는 <뉴스앤조이최초 보도된 무렵부터 피해자들을 지원해 왔습니다. 심리 상담 법률 지원을 했고, 이번 피켓 시위도 참여했습니다. 


피해자가 얼굴을 드러내고 시위를 진행하는 일은 결코 쉽지 않습니다. 이들은 노회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었습니다. 말을 전달하기 위해 꼬박 12시간 자리를 지켰습니다. 


현재 피해자 4명에게 형사 고소를 당한  아무개 목사는, 언론을 통해 사건이 드러나자 노회에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노회는 이 목사를 사직 처리했습니다. 노회장은 사건을 빠르게 처리해 달라는 요구가 있어서 사직서를 받아들였다고 말했습니다. 


사직 처리는 피해 당사자들이 원하는 치리 방식이 아니었습니다. 청년들은 목사가 '사직' 아닌 '면직' 처분을 받아야 한다고 보았습니다. 본인이 목사직을 그만두는 것과, 공적 기관이 면직 처분을 내리는 것은 엄연히 다르기 때문입니다.


노회는 사직이나 면직 모두 목사직을 수행하지 못하는 마찬가지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이미 사직한 사람에게 면직 처분을 내리는 것은 어렵다고 반응했습니다. 목사의 징계 과정에서 피해자 목소리는 없었고, 이들은 결국 요구 사항을 적어 노회가 열리는 교회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5.jpg


피켓 시위를 하면서 만난 일부 노회원들 역시 청년들에게 " 목사가 구속되면 아니냐. 굳이 노회에 '면직' 요구할 필요가 있느냐" 물었습니다. 


피해자와 조력자들은 " 목사가 사회법으로 판결을 받는 것과 별개로 교회가 반드시 해야 하는 일이 있다.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끝나는 아니다. 사람으로 인해 다른 피해자가 나타나지 않도록 교회가 움직여야 한다" 답변했습니다.


당사자들은 피켓 시위 전까지 여러 상황을 겪었습니다. 고민 끝에 직접 피해 사실을 소셜미디어 올렸고, 사건 공론화를 위해 언론사 기자들을 만났습니다. 상담을 받으러 다녔고, 변호사를 만나 형사 고소를 준비했습니다. 목사는 구속됐습니다. 피해자와 조력자들의 노력이 만들어낸 결과입니다.


피해자와 조력자들이 사건 처리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동안 교회와 노회는 어떠한 역할도 하지 않았습니다. 성범죄 목사가 발생한 데는 그가 속한 노회의 책임도 있다고 생각해, 당사자들은 노회에 사건 해결을 요청했습니다. 직접 전화해 개인 번호를 남기는 적극적으로 도움을 구했습니다. 그러나 노회는 반응하지 않았습니다.


노회는 3 13, 피해자들과 면담하기로 결의했습니다. 그러나  노회가 열린 4 17일까지 피해자들은 노회 임원들에게 어떤 연락도 받지 못했습니다. 노회 안에서 처리할 일이 많다는 이유였습니다.  넘게 지연된 피해자 면담보다 노회가 빠르게 처리해야 하는 사안은 무엇이었을까요. 가해자 목사가 "일신상의 이유로 목사직을 수행할 없다" 사직서를 제출하자, 긴급회의를 열어 3 만에 처리한 것과는 대비되는 모습입니다.


3.jpg

4.jpg


임원들은 청년들이 노회원들 앞에서 10시간 넘게 피켓 시위를 진행하자, 그제서야 찾아와 대화를 시도했습니다. 노회장과 임원 목사는 빠른 시일 안에 날짜를 잡고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듣겠다는 제안을 했습니다.


피해자와 조력자들은 부산동노회 노회장을 만나기로 했습니다. 노회에 사건을 알리고 도움을 요청한 2 만입니다. 대화의 장에 화자만 있고 청자는 없을  있지만, 이들은 노회가 이번 사건을 처리하면서 놓친 것들을 전하려고 합니다. 교회 내 성폭력을 해결할 때 노회가 피해자들 의견을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이야기할 예정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행사스케치] 예장통합 부산동노회 피켓 시위 file 관리자 2018.04.19 1373
341 D-8 총회 재판국을 위한 기도 file 관리자 2018.04.19 1122
340 D-9 총회 재판국을 위한 기도 file 관리자 2018.04.18 1153
339 [행사스케치] 고난받는 이들과 함께 하는 부활절 연합예배 file 관리자 2018.04.05 1423
338 [행사스케치] '요더 성폭력, 우리에게 무엇을 남겼을까' 북 콘서트 file 관리자 2018.03.26 1616
337 종교개혁500주년 기도 엽서를 드립니다 file 관리자 2018.03.21 2040
336 [행사스케치] '교인은 목사를 해임할 수 없는가?' 포럼 file 관리자 2018.03.19 1865
335 [행사스케치] 명성교회 세습, 5차 총회 재판국 피켓 시위 file 관리자 2018.03.14 1750
334 2017년 사역보고서 발간 file 관리자 2018.03.14 1779
333 [행사스케치] 교회 성폭력 생존자 말하기 대회 file 관리자 2018.03.09 1771
332 [행사스케치] 명성교회 세습, 4차 총회 재판국 피켓 시위 file 관리자 2018.02.28 2065
331 [찾아가는 개혁연대] 함께여는교회 file 관리자 2018.02.26 1680
330 2018년 교회개혁실천연대 사업계획 file 관리자 2018.02.17 1770
329 [행사스케치] 북 토크, 목회세습 하늘의 법정에 세우라 file 관리자 2018.02.08 1945
328 [행사스케치] 2018년 정기총회 '여기, 우리가 있어요' file 관리자 2018.01.30 2270
327 [행사스케치] 총회 재판국의 공의로운 판결을 요청하는 명성교회 세습반대 시위 file 관리자 2018.01.24 2035
326 2017년 이렇게 활동했습니다 file 관리자 2018.01.10 1898
325 소식지 공감 68호 발행 file 관리자 2018.01.10 1976
324 2017년 교회문제상담소 상담통계 및 분석 file 관리자 2018.01.05 2547
323 기독교반성폭력센터 업무 협약 체결 file 관리자 2018.01.02 213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 1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개혁실천연대 | 0373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19 돈의빌딩 2층 | 전화 02-741-2793 | 팩스 02-741-2794 | 이메일 protest@protest2002.org
Copyright ⓒ 2013 교회개혁실천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